열린마당살림/건강 정보

살림/건강 정보

살림과 건강에 대한 정보를 나누는 곳입니다.

제   목 : 가을철 탈모 예방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 2015-11-05 조회수 : 2,788

남성호르몬 증가와 여름철 두피 방치로 가을철 탈모 늘어나

 

유난히 가을철에 머리가 빠지는 이유는 더운 여름 동안 땀과 피지, 먼지 등의 오염물질이 두피에 침투해 모근을 막아버리기 때문. 또한 날씨가 선선해지는 가을에는 탈모에 영향을 주는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많아지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유전과 스트레스로 탈모 유발

 

탈모의 가장 큰 원인은 유전인데, 부모 모두 탈모가 있다면 자녀는 80%정도 탈모가 나타난다. 여성들은 유전력 보다는 스트레스, 갑상선질환, 철분이나 미네랄 등의 영양부족, 호르몬 이상 등의 원인이 많다.

 

하루에 머리카락 100개 이상 빠지면 탈모증 의심

 

하루 50~60개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정상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이 100개 이상 빠지거나, 두피가 가렵거나 이전보다 모발이 가늘어지고 힘이 없다면 탈모증을 의심해야 한다. 간단히 탈모증 여부를 알 수 있는 방법으로, 50~70개의 모발을 두피 바로 위에서 부드럽게 잡아당겼을 때 5개 이상이 빠지는 경우 탈모증으로 볼 수 있다.

 

약물 치료 중단하면 효과 없어져, 모발이식술 치료 효과 높아

 

탈모증의 약물 치료는 탈모치료제를 먹는 것과 머리에 바르는 방법이 있는데, 이는 머리카락의 성장기를 연장하고 머리카락을 굵게 해주면서 탈모가 개선되는 효과를 보인다. 하지만 약물 치료를 중단할 경우에는 그 효과도 사라진다는 것이 단점이다. 이에 비해, 모발 이식술은 증세가 심하거나 나이가 많은 탈모환자에게 가장 확실하고 영구적인 치료법이다.

 

탈모증 예방할 수 있는 생활 습관

 

-미지근한 물에 머리를 감고, 자연바람으로 말린다.

-머리를 말린 후 둥근 빗으로 귀 옆에서 정수리를 향해 올려 빗는다.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을 한다.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고 충분히 잔다.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두피 마사지를 해준다.

 

가을철 탈모 예방법 본문 이미지 1

[네이버 지식백과] 가을철 탈모 예방법 (차병원 건강칼럼, 차병원)


자동등록
방지
글을 등록하기 위해서 이미지에 있는 문자를 입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없습니다.